Connect
To Top

극우

수학을 제외하면, 세상에 그렇게 딱 부러지는 ‘정답’이 있는 문 제란 잘 없다. 내가 서 있는 곳, 내가 바라보는 방향에 따라 진실은 곧잘 변하곤 한다.

회사원이었던 시절이 있다. 말단 사원일 땐 상사들이 둘도 없는 악마였지만 막상 그 상사가 되고 보니 할 일은 안 하고 시시콜콜 윗사람 까기만 바쁜 사원들이 아쉽기만 했다.

누군가의 최측근이었던 적이 있다. 가끔씩 고개를 갸우뚱거리게 할 만한 언행을 벌이는 그였지만, 최측근이었던 난 그의 행동들을 덮어놓고 이해했던 것 같다. 이해할 수 없는 그의 행동들에 곁눈질과 손가락질이 꽂혀도 나는 마치 내 일인 양 최전선에서서 그를 옹호하고 오해라며 사람들을 설득시키고자 노력했다.

이제는 자연히 멀어진 그들을 보고 있자니 바깥에서 손가락질을 하던 사람들의 시선이 무엇인지 잘 알겠다. 여전히 안쪽에 있는 그들끼린 돈독한 듯이 보인다. 최측근에게 현실 혹은 사실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올여름 최성수기를 강원도 양양 인구 해변에서 보냈다. 1년에 단 한번은 아니더라도 몇 번되지 않는 귀중한 휴가. 연인과 친구 혹은 가족들과 찾은 휴양지는 일상생활에서 벗어나 자유를 즐기기에 더할 나위 없는 곳이다. 하지만 여기서도 나는 휴가를 맘껏 즐기고픈 행락객들과 그들의 주머니를 노리는 한철 장사꾼, 그리고 또 휴가철이 지나도 그곳에 남아 삶을 계속 이어가야 하는 현지인들의 온도 차를 느끼기 시작했다.

그래서 한편으로는 다소 정치적이기도 한 ‘측근의 입장’에 대해 좀 더 곰곰이 생각해봐야 할 때가 됐다고 느꼈다. 내 친구의 일이라면 잘못된 일도 덮어두고 지지했던 적은 없는지. 진짜 측근이라면, 진정한 벗이라면 잘못된 것은 잘못됐다고 말해주고 듣는 이도 그것을 받아들일 줄 알아야 하지 않을까?

구석에 몰려 날을 세우고만 있는 이들에게 한마디 전하자면 ‘측근의 입장’이 반드시 ‘정의’일 필요는 없다. 세상에는 선한 이가 있다면 악한 이도 있으니까. 악한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 세상엔 어쩔 수 있는 일이 있는가 하면 어쩔 수 없는 일이 있다. 덮어두고 옹호와 지지만 할 것이 아니라 어쩔 수 없는 일이었더라면 서로 상황을 자각하고 부끄러워하며 함께 상황을 타개할 수도 있을 거다. 그 편이 당사자와 측근들에게 보다 미래 지향적 인 행동 방식이 되지 않을까.

세상의 수많은 기준들 사이에서 중심을 잡고, 타인들의 그 중심도 이해하는 일이 중요한 시기가 온 것 같다. 삶을 그렇게 객관적인 시선만으로 살아갈 수 있을런지, 아니, ‘객관’이란 것이 애초에 존재하는지 확인하는 일이 쉽지는 않겠지만 말이다. 다른 것이 꼭 틀린 것은 아니라고들 말하지만, 틀린 것은 틀린 거다. 시시비비를 따지지 않고 내 측근의 일이라면 덮어두고 옹호하려 든다면, 그곳으로부터 작은 극우(極右)가 시작된다.

 

 

prf
이원택
리얼매거진 발행인 / 편집장

● THE ReeAL MAGAZINE VOL.11 ENTOURAGE

More in SCRIBBLE

  • 육아와 라이딩의 기로에 서다

    아내에게 용서를 구한 뒤 가족의 눈치를 살피고 일찍 잠자리에 들었던 날, 오랜만에 느끼는 근육의 뻐근함에 나도 모르게 미소를 지었다.

    THEReeALMAG2017년 5월 25일
  • HOME

    나는 이제 선수로서 참여할 수는 없지만 후배들의 조력자로서 세계 모든 이들이 주목하고 있는 스노우보드 종목에 관련 된 일을 한다. 선수로서 풀어내지...

    THEReeALMAG2017년 2월 1일
  • Surfing Kills

    서핑을 만난 이후로 일찍 일어나는 일이 두렵지 않게 됐고, 구두쇠였던 나에게 비싼 서핑 장비는 어쩔 수 없이 필요한 것들이 되어 본의...

    THEReeALMAG2016년 8월 5일
  • 기름때 절은 코치 자켓과 너구리

    준식이는 한 손으로 코헤이가 던지듯 의자에 걸쳐둔 코치 자켓을 가르치더니 다시 한 번 자신을 가리켰다. 그리곤 푹 숙인 얼굴로 눈만 간신히...

    THEReeALMAG2015년 12월 2일
  • 회기

    스스로에게 떳떳한 선택을 해 본 적 없던 무책임한 나에게 있어서, 인생의 전환점이자 엄청난 책임감이 부여되는 큰 선택이었다. 그렇게 큰 꿈과 계획이...

    THEReeALMAG2015년 11월 10일
  • 어디선가 나의 노랠 듣고있을 너에게

    오늘은 015B의 <어디선가 나의 노랠 듣고 있을 너에게>를 독자들에게 들려주고 싶다. 나의 음악을 들으러 한자리에 모인 사람들이 옳은 선택 을 할...

    THEReeALMAG2015년 11월 10일
  • 짬짜면

    때로는 일반적이지 못한 행색으로 오해나 비합리적인 대우를 받을 때도 있지만 그 역시 자신의 선택 후에 따라오는 선택의 대가이며, 선택이란 건 애당초...

    THEReeALMAG2015년 11월 10일
  • Escape plan

    일상 생활이든 스노우보딩이든 안전 제일주의로 현재의 삶을 유지할 것인지 한계를 깨고 다음 레벨로 나설 것인지 그만한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는 것은 같다....

    THEReeALMAG2015년 11월 5일
  • Oldies but goodies

    시간이 더해져 좋아지는 경우도 있고, 단순히 새로운 것과는 취향이 맞지 않아 이전의 것을 더 좋아하게 될 수 있다. 하지만 그 ...

    THEReeALMAG2015년 11월 5일